• InSpace

[헬로DD] 대덕 우주벤처 '한컴인스페이스'···인재 몰린다 이유는?

(기사전문)

https://www.hellodd.com/news/articleView.html?idxno=92027

미국·러시아 학석사 등 눈길끄는 입사자 배경

"영상처리·AI 특화된 기술력" 매력요소 꼽아,

최명진 대표 "재밌는 근무 환경, 대학원 연계도 고려"



대덕연구단지가 낳은 벤처기업 '한컴인스페이스(대표 최명진)'. 직원 수 72명, 매출규모 74억원 규모로 지역에 위치한 작은 항공우주 벤처다. 지역벤처 대부분이 인력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것과 달리 이곳에 해외 유학파 인재들도 속속 몰리고 있다. 전체 인력 중 59명이 연구자, 그중 7명이 해외파다. 비결이 뭘까.


이들은 회사의 매력요소를 '기술력'이라고 입을 모았다. 특히 머신러닝, 딥러닝, AI, 자율주행 등 미래 혁신을 이끌 기술의 최전선에서 이를 익히고 개발할 수 있는 곳이 바로 한컴인스페이스라는 것이다. 기술이 있는 곳에 인재들이 모인 셈이다.


최명진 대표 역시 우수한 인재들이 한컴인스페이스를 선택한 이유로 '기술적 트렌드'를 꼽았다. 자율주행과 모빌리티 분야에 꼭 필요한 핵심 기술을 연구하고 직접 적용할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한컴인스페이스 앞으로 목표는 직원과 함께 성장하는 것이다. 인재를 육성하며 기업도 구성원도 같이 성장하는 미래를 계획하고 있다. 최 대표는 "젊은 연구자 대부분 새로운 기술에 흥미가 많고 도전을 좋아하는 친구들이다"고 소개하며 "이들이 좋아하는 일을 더 재밌게, 잘 할 수 있는 개발환경을 만들어 주고 싶다. 카이스트와 연계해 대학원을 보내는 방법도 생각하고 있다"고 계획을 밝혔다.


10 views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