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TV] 한컴그룹, 내년 국내 첫 인공위성 `세종1호` 쏜다


(기사전문)

https://www.wowtv.co.kr/NewsCenter/News/Read?articleId=A202109020177&t=NNv

(뉴스영상)

https://www.wowtv.co.kr/NewsCenter/News/Read?articleId=A202109020177&t=NNv


한글과컴퓨터그룹이 내년 상반기 국내 첫 인공위성 `세종1호`를 발사한다. 한컴그룹은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공위성을 중심으로 드론, 장거리 감시카메라까지 아우르는 영상 데이터 서비스 사업 전략을 2일 발표했다. 한컴그룹의 우주·항공 전문 계열사인 한컴스페이스가 미국 스파이어 글로벌과 손잡고 발사하는 `세종1호`는 가로 20cm, 세로 10cm, 높이 30cm, 무게 10.8kg의 저궤도 초소형 인공위성이다. 세종 1호는 지상으로부터 500km의 궤도에서 약 90분에 한 번씩 하루에 12~14회 지구를 선회하며, 5m 해상도의 관측 카메라로 7가지 파장의 영상 데이터를 수집한다. 한컴그룹은 세종1호 발사에 이어 5호까지 순차적으로 위성을 발사하고 향후 50기 이상의 군집위성을 발사·운용한다는 계획이다. 한컴그룹은 자체 개발한 정찰용 드론 `HD-500`도 첫 선을 보였다. 한컴그룹은 향후 교육용, 농업용, 국방용, 산업용 등 특수목적용 드론을 지속적으로 출시·양산하고 다중 드론 관제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날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는 "드론과 인공위성은 상호보완적 성격"이라며 "인공위성을 직접 보유와 드론 자체 개발을 통해 영상 데이터의 수집, 관리, 분석, 판매에 이르는 올인원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캐나다의 인피니티 옵틱스와 조인트 벤처를 설립했다는 소식도 전했다.


한컴그룹은 한컴인스페이스가 보유한 AI 분석 기술을 인피니티 옵틱스의 센서 기술과 연계해 인공위성용 센서를 공동 개발하겠단 계획이다.


이를 통해 한컴그룹이 인공위성과 드론, 완성형 초고해상도 센서까지 확보하게 되면,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주와 항공, 지상을 모두 커버하는 영상 데이터 서비스 벨트를 구축하게 된다.


한컴그룹은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영상 데이터 서비스 시장에서도 가장 수요가 높은 농업 분야를 우선 공략할 예정이다.


국내 시장 외에도 농업 비중이 높은 동남아 지역까지 타겟으로 하고 있다. 산림자원·재난재해 관리, 도심지 변화 탐지 등 데이터 활용 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는 "최근 전세계 우주산업이 민간 주도의 `뉴스페이스` 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만큼, 이번 위성 발사를 통해 국내 우주산업의 뉴스페이스 시대를 리딩하겠다"고 포부를 밝히고 "세계 영상 데이터 서비스 시장 규모가 올해 81조원에서 2024년 100조원으로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영상 데이터 서비스 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과감한 차별화 전략과 투자를 추진해 나갈 것"이고 말했다.

36 views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