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nSpace

[연합뉴스] 한컴그룹, 드론·항공우주 기술 보유 기업 '인스페이스' 인수

"지능형 드론 서비스 플랫폼 구축…드론 상용화 앞장설 것"

[기사전문]

https://www.yna.co.kr/view/AKR20200909040900017


한글과컴퓨터 그룹은 우주·드론 전문기업 '인스페이스'를 인수해 드론 시장 및 항공·우주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한다고 9일 밝혔다.

인스페이스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출신 최명진 대표가 2012년 설립한 기업으로, 항공우주 위성 지상국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위성 지상국 구축·운영, 인공지능 기반 위성·드론 영상 분석에서 앞선 기술력을 보여 왔다.

인스페이스는 지난해에는 드론 자동 이·착륙, 무선충전, 다중운영, 통신 데이터 수집·관제·분석 등 기술을 통합한 무인 자동화 시스템 '드론셋'(DroneSAT)을 개발해 드론 소프트웨어(SW)로 영역을 넓혔다.

한컴그룹은 드론셋이 각종 사고와 재난 감지, 교통량·범죄 감지, 환경 감시, 농업·건설·산업 분야 현장 관제 등 적용 가능한 분야가 많다고 설명했다.


한컴그룹은 인스페이스의 드론셋 기술과 한컴그룹이 보유한 사물인터넷(IoT)·자율주행·블록체인 등의 기술을 융합해 '지능형 드론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고, 정부·지자체의 스마트시티 구현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스페이스는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통해 무인 드론 안전망 기술을 개발했는데, 한컴라이프케어는 이를 현재 개발 중인 소방 안전 플랫폼과 연계할 방침이다.


한컴아카데미가 추진 중인 드론 교육 사업, 한컴MDS의 드론 충전 및 드론 로드 사업, 한컴인텔리전스의 드론 인증 사업도 인스페이스의 기술과 연계하고, 드론 규제 샌드박스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드론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체계 구축에 나설 계획이라고 한컴그룹 측은 전했다.

한컴그룹과 인스페이스는 달 탐사 지상국 개발 등 위성 활용 서비스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컴그룹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드론 산업은 기체 중심에서 활용 서비스 중심으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면서 "인스페이스의 기술과 한컴그룹의 기술, 사업 경험, 네트워크, 브랜드 파워를 결합하면 국내 드론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58 views

20-62, Yuseong-daero 1312beon-gil, Yuseong-gu, Daejeon, South Korea

한컴인스페이스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