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nSpace

[인공지능신문] 한글과컴퓨터그룹-전라북도, AI로 실시간 영상 분석... 드론 활용 화재 감시 시스템 구축

(기사원문)

http://www.aitimes.kr/news/articleView.html?idxno=18751

(왼쪽부터)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 홍영근 전라북도 소방본부장, 우준석 한컴라이프케어 대표가 22일 전북 전주 교동 한옥마을에서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한컴



한글과컴퓨터그룹(이하 한컴그룹)이 전라북도와 함께 드론을 활용한 화재감시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한컴그룹은 22일 전라북도 전주시 교동 한옥마을에서 우준석 한컴라이프케어 대표,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 최훈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홍영근 전라북도 소방본부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드론 활용 화재 감시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컴그룹과 전라북도는 화재를 예방하고 화재 초기에 현장에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안전체계 마련하고자, 드론이 자동으로 화재를 감시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 실증사업을 공동 추진키로 협의했다.


이번에 추진하는 드론 시스템은 전국 최초로 열화상 카메라가 장착된 드론을 활용하고, 무인드론이 자동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드론스테이션을 설치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전주 한옥마을과 남부시장 등 화재경계지구를 대상으로 드론이 주·야간에 자동 순찰을 돌게 될 예정이다. 드론은 연기, 불, 온도 등 초기 화재징후를 감지해 소방서와 119상황실로 영상을 실시간 전송하고, AI 영상분석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자동분석하여 소방관의 화재감시 업무 절감과 지역 안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본 실증사업은 내년 2월까지 2개월간 진행되며, 실무자 중심의 운영위를 통해서 현장의 요구사항을 빠르게 반영하여 시스템 안정화와 고도화를 구현함으로써 ‘드론 활용 화재 감시 시스템’을 전라북도 전역에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서 한컴라이프케어는 전체적인 운영 시스템을 개발하고, 한컴인스페이스는 무인 자동화 시스템 '드론셋(DroneSAT)'과 영상 분석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드론셋’은 자동 이·착륙, 무선 충전, 통신 데이터 수집·관제·분석 등이 가능하며, 자동기상관측장비(AWS)를 기반으로 드론의 운항을 결정한다.


전라북도 관계자는 ”일분 일초가 중요한 재난 상황에서 드론 환경감시 시스템을 통해 화재 위험을 조기에 발견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향후 4차 산업혁명에 맞춰 첨단기술을 적용한 안전시스템을 개발하고 구축하여 더욱 안전한 전라북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컴그룹 관계자는 ”드론,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화재현장에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고도화하고, 소방본부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며, ”민관이 함께 다양한 실증사업 추진함으로써 드론 활용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활용 범위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컴그룹은 지난해 3월부터 전주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주형 스마트시티 소방 안전 플랫폼’ 구축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91 views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