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경제] 한화·KAI…국내기업 40곳 다누리 참여

(기사원문)


◆ 대한민국 우주영토 개척 첫발 ◆


한국의 첫 달 탐사선인 다누리에는 국내 기업 40여 곳이 참여했다. 이 중 대기업은 6곳, 중소기업은 34곳이다.


이들은 다누리 구성품 설계·제작 등 본체 제작뿐 아니라 다누리에 실린 실험장비인 탑재체, 다누리가 보낸 신호를 수신하는 지상국 안테나 등 전방위적인 분야에 폭넓게 기여했다. 다누리 제작 과정에서 민간이 축적한 기술은 향후 대한민국 우주기업들의 심우주 탐사를 향한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는 다누리 본체 추진시스템 제작을 맡았고,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본체 구조체 시제작과 조립시험 등을 지원했다. AP위성은 탑재컴퓨터와 시험장비를 제작했으며, 솔탑은 전기시험장비 제작을 맡았다. 고해상도카메라와 편광카메라, 자기장측정기 등 다누리 탑재체에는 아이쓰리시스템, 한화시스템, 미래기술, 센서피아 등 국내 기업들의 기술과 노력이 대거 투입됐다.


수십만 ㎞ 밖 위성과 교신할 수 있는 '심우주 지상시스템' 구축에도 민간 기업 참여가 두드러졌다. SK브로드밴드는 심우주 지상안테나 제작을 맡았고, 한컴인스페이스는 지상국 운영 통합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케이씨아이와 쎄트렉아이는 각각 비행항법시스템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에 참여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